82년생 김지영 영화 ­

>

>

>

’82년생 김지영을 보다’​, 유모차가 탄 딸과 잠시 벤치에 앉아 커피를 마시고 김지영을 지나가던 남녀의 대화’아! 부럽다 나도 남편이 벌어주는 돈으로 시집가서 맘 편히 커피 한잔 하고 싶다며 남에게 보이고 있다고 판단해 함부로 얘기하는 사람들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고된 회사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도 딸에게 목욕을 시키고, 아내의 국물을 떠주며 남편과 아버지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한다. 한 팔에는 아이를 안고 다른 한 손으로 남편의 식탁을 차리고 부부는 대화한다.손목 염좌로 병원에 갔는데 의사조차 왜 아프냐고 물었다.얘기를 들은 남편은 휴가를 가자고 제안하고 아내는 지금 형편이 그렇게 되느냐며 남편을 탓한다. 명절에 시댁에 가서도 아내의 고생이 걱정된 공유는 밥을 사 먹자고 어머니에게 제안하고 설거지도 도와주지만 그런 아들을 보고 시어머니의 감정선은 며느리를 질투하는 모습을 보인다. 시어머니는 너를 위해 준비했다고 꽃무늬 앞치마를 선물한다. 퇴근 무렵 다시 고모가 오면 김지영의 어두워진 표정과 감정의 선이 드러난다. 이때 안절부절못하는 공유의 감정선도 함께 비춰진다. 김지영은 갑자기 사부의 목소리로 이상한 행동을 보여 어린 시절 보여주는 장면이 나온다. 여성은 삼가야 한다며 동생과의 극심한 차별대우 남존여비가 매우 강한 가정에서 자라온 어린 시절. 그런 지영은 가끔 동생을 가볍게 때리기도 하고 만년필 선물을 물잔에 떨어뜨리기도 한다. 직장 회상 장면 양이사는 전 직원이 회의하는 공간에서 모두의 건강을 해치는 흡연을 하며 누구도 양 이사에게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을 언급할 수 없다.능력이 좋은 김 팀장이지만 아이는 엄마가 옆에 있어야 한다며 김 팀장을 깎아내리고 남자 직원들은 그래도 양 이사 옆에서 부축한다. 여성이 일을 잘하면 강하다고 평가하는 사회 풍조에 대한 이야기. 김 팀장에게 보고서에 대해 김지영은 칭찬을 듣는다. 오히려 지적사항을 되묻는 김지영. 기획팀에 왜 자신을 데려가지 않았느냐고 묻는 대화에서 좋은 엄마, 좋은 아내인 것은 포기했다는 김 팀장의 말. 그 말에 자신은 결혼해도 잘 해낼 수 있다고 김지영은 자신 있게 말한다.이상한 증세를 보이는 아내의 걱정 때문에 공유는 회사에서도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은 채 아내의 병을 검색한다.공유 동료들과의 대화 도중 자신의 친구 아내 얘기라며 슬그머니 고민을 꺼내 미친 여자 취급하는 동료에게 화가 나 커피를 타버린다. 집에 가면 지영이한테 검색에서 나온 운동을 해보지 않겠냐고 묻는 공유와 빵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해보겠다는 지영아.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언어로 대화하고 결국은 종업원이 다툰다. 아마도 해결하려는 남자와 자신의 말에 공감하고, 사랑받고 싶은 여자의 차이가 서로 받아들여지지 않아 갈등이 생긴 것 같다. 남편 앞에서 못다 한 말을 밤늦게까지 혼자 맥주를 마시며 장모의 모습으로 지영에게 더 사랑을 표현해 달라고 말한다. 이전에도 차승현이라는 남편의 동기가 아기를 낳다 죽었지만 김지영은 한동안 우울했다고 한다. 아내에게 정신과 명함을 주었지만, 35만원이라는 검사비가 나온다는 말에 지영은 그냥 집에 돌아온다. ● 사내 연애를 하는 사원을 통해서 시큐리티를 원화가 3층 여자 화장실의 몰카 설치하고 돌려서 안 보니 만난 여성 직원들. 버스에서 성추행을 하는 남학생 놀란 지영은 승객의 휴대전화를 빌려 아빠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놀랐을 딸이 되려고 아빠는 누구에게든 쳐다보며 웃지 말고 도망가라고 피한 사람이 잘못됐다고 지영을 나무란다. 신혼 첫사랑이 생긴다고 크게 달라지겠느냐는 공유와 여자는 너무 크게 변할 것 같다는 지영의 말. 현실은 취업이 결정됐지만 베이비 시트를 찾지 못했다. 아내의 행복을 위해 육아휴직을 가겠다는 남편. 지영이가 취직했다는 얘기를 듣고 자기 아들이 육아휴직을 냈다는 소식에 시어머니는 지영이의 친정에 전화를 한다.누군가의 엄마, 누군가의 아내이고 가끔은 행복할 거예요라는 의사와의 대화가 벌어졌을 때처럼 아이를 데리고 간 커피숍에서 아이가 울고 심지어 커피를 쏟으면 뒤에 서 있던 남녀의 대화 아, 정말 아이 데리고 여기 왜 와, 아 진짜 심충(엄마+벌레)이라고 수군거리기 시작한다. 드라마 전개와 달리 이제 김지영은 말을 시작한다.저기요, 제가 왜 심충. 벌레라고요? 저에 대해 뭘 안다고 함부로 말해요?우리끼리 한 말이라면 다른 사람도 들리지 않게 하세요!라고 자신을 표현하기 시작하는 씩씩한 어머니 김지영. 그럴 때는 어땠느냐는 의사의 질문에 시원하지도 않고 창피하지도 않은데 나쁘지 않았다는 김지영. 김지영의 이름이 새겨진 펜으로 글을 쓰는 장면, 우편함에서 김지영의 글이 나온 책을 읽는 장면이 나오면서 영화는 막을 내린다.이 영화를 보면서 극중 인물들의 감정도 보이고 그들 각자의 입장에서는 또 다르게 받아들여졌을지도 모릅니다. 누군가의 특정인의 문제라기보다는 남존여비 사상의 근간이 우리의 사회 현상, 문화 풍조가 한 가정에서도 있는 그대로 존재로 사랑받지 못하는 병자들이, 그것이 잘못된지도 모른 채 남을 해치는 무지가 우리 사회를 많은 사람을 괴롭히고 괴롭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잠시 해보았습니다.우리는 사회와 직장, 가정, 속한 많은 공동체에서 유대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사소한 순간에 상대방에게 주의를 기울이고 긍정적 존중과 관심을 나누는 양질의 관계를 맺는 동안에는 누구나 자신이 가치있는 사람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그렇게 맺어진 관계를 통해서 우리는 사회로 나아가고 더 큰 역량을 펼칠 수도 있게 됩니다. 양질의 관계를 맺을 때 심신이 활기차고, 타인을 존중하고, 나아가서는 사람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친밀한 관계를 맺을 수 있게 됩니다. 다른 사람에게 관심을 쏟고, 상대가 필요한 것을 발견하고, 먼저 사람에게 다가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봤습니다. 제 인생에서 우선순위는 항상 사랑이었어요. 사랑에 대한 의미가 각기 다르겠지만 저에게 사랑은 삶의 이유와 목적, 생존이었나봐요. 내사람을 지키고 내일을 잘 수행하며 내인생을 좀 더 긍정적으로 보고힘을 키우는 것만으로 삶의 의미와 이유로 충분하고, 이들이 모이면 더 나아가 세상을 비추는 빛이 될 것입니다. 남과 긍정적인 방법으로 관계를 맺고 연대감을 느끼는 것, 시간을 들일 가치 있는 직업을 찾기 자신과 세상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만드는 것, 자기 상실이란 신비적 경험을 하고 보는 것, 다른 영혼 때문에 축복을 빌어 줌으로써 이 세계는 의미가 있습니다. ​#영화#82년생 김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