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5일, 이건희 삼성전자회장 78회 생일 ..

올해로 몸져눕더니 7년차가 시작된 이건희 삼성 전자 회장이 온 9일 병상에서 78번째 생일을 맞는다.재계와 삼성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재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인 이 회장은 건강 상태가 특별히 악화되지 않아 이전과 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앞서이건희 회장은 올해 2014년 5월 10일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 경색이 일어났고 인근 순천향 대학교 서울 병원으로 옮겨져심폐 소생술(CPR)를 받았다. 다음날 새벽 삼성 서울 병원으로 이송된 막힌 심혈관을 넓히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은 이후, 심폐 기능이 정상을 되찾고 집중 치료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병실로 옮겨져서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이 회장은 의식은 없지만 인공호흡기나 특수의료기기 없이 자가호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의 부인 홍라희 전 삼성 미술관 리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 전자(005930)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 신라(008770)사장, 이서현 삼성 복지 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은 이 회장의 생일을 맞고 새해 인사를 겸했기 때문에 병원을 찾은 것으로 문안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

삼성 임직원은 병상 초반 사내 언론 등을 통해서 쾌유 기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지만 2018년부터는 별도의 행사를 하지 않았다. 올해도 회사 차원의 행사 없이 조용히 지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국내 주식 부자 1위를 지켰다. 기업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9년 12월 30일 기준, 이 회장의 지분 가치는 17조 6213억원으로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지분 가치는 1년 전과 비교하고 4조 422억원 늘었다.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