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분양광고에는 대출 시 수익률을 왜 쓰는 것일까?

레버리지 효과라고 보면 돼요.

>

레버리지 효과란, 차입금 등 타인 자본을 지렛대로 해 자기 자본 이익율을 높이는 것으로 “지렛대 효과”라고도 합니다.레버리지 효과를 간단히 설명하자면, 일반적으로 수익형 부동산 물건은 현금투자 시 수익률이 대출금리보다 높습니다.(수익률 마이너스 금리)의 갭만큼 대출을 받았을 때 수익성이 좋아지는 것을 의미하며, 추가적으로 투자원금이 낮아진다는 이점이 있습니다.(반대로 현금 수익률은 은행 금리보다 낮으면 대출을 남기면 할수록 손해가 발생합니다)​ 예를 들면, 현금 수익률 4.5%/금리 3%/6억원의 상가 물건에 50%대출을 끼고 투자하면 ① 실투자금은 3억원으로 줄면서 ② 대출 받은 3억 망쿰에 대해서 1.5%(4.5%-3%)가량의 이익이 발생하는 구조입니다.​ 상가는 상권 분석이 충분히 들어간 상태에서 투자를 진행한다면 그만큼의 공실률이 낮게 대출에 대한 리스크도 감소하고 50%대출로 보면 같은 투자금으로 2개의 물건에 분산 투자할 수 있는 것에 공실에 따른 리스크를 더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하지만 투자한 상가 공실이 발생하면 관리비 부담+은행의 이자 부담까지 늘어나기 때문에 공실 시 발생하는 손실이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개인의 자금여력 등을 충분히 고려해 대출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부동산스터디_상가투자스터디 자료 발췌] [상가분양대출홍보_투자비홍보]

>

또 분양 회사가 돈의 수익률은 강조하는 것은 ’10억원짜리 5억만 투자하면 살 수’이런 식으로 홍보할 경우 구매 욕구를 조금이라도 자극할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다시 한번 강조하면 상가 투자는 신중하고 신중하게 판단해야 합니다.성공투자하세요 ※상가 분양광고 관련 부당한 광고 유형 및 사례

>

#레버리지 #상가 #분양 #매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