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의원] “영화 산업中 제작단계에서 性범죄 신고접수 제일 많아” ­

>

htt중 ps://www.goodmorningcc.com/news/articleView.html?idxno=201126

[굿모닝 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영화업계에서는 영화 제작 단계에서 성범죄 사건이 가장 빈발한 것으로 나타났다.국회 문화 체육 관광 위원회금 성 타이(킴・송테)의원(서울 강서 을)은 27일 영화 진흥 위원회가 함께 운영하는 한국 영화인 양성 평등 센터 공동으로 2018년 2월 하루~8월 31일까지 국내 영화 현장에서 열린 성 범죄 사건을 집계한 결과 6개월간 총 26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영역별로는 영화 제작 단계부터 10건으로 가장 많은 대학(영화 관련), 영화 관련 강좌에서 5건, 영화의 단체-영화사 영화에 관한 사적인 모임(술의 자리)등에서 각각 3건의 사건이 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영화제가 열리는 행사 기간 중에도 3건도 발생된 것으로 나타났다.김 의원은 “문체부 및 영진위가 영화 산업 내 성 범죄를 근절하기 때문에 이 3월 출범한 한국 영화의 성 평등 센터에 대한 홍보를 강화시켜야 한다”,”특히, 아직 방송 분야는 성 범죄 신고 센터가 별도로 운영되지 않고 우려된다”라고 지적했다.이어 “따라서 방송 분야도 신고센터를 운영해 방송 및 영화 분야의 성범죄를 근절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